default_setNet1_2

대우-현대ENG 컨소시엄 고척4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 앞둬

기사승인 2019.11.08  22:08:50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서울 구로구 고척4구역 재개발 사업이 대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의 공동도급(컨소시엄)으로 추진된다.

이 사업장은 서울 구로구 고척동 일대 4만2207.9㎡ 부지에 총 983세대, 지하 5층~지상 25층 아파트 10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이다. 조합분 266세대와 임대주택 148세대를 제외한 569세대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며 공사금액은 1964억원 규모다.

앞서 이 사업장은 지난 6월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발생한 무효표 논란으로 양측이 법적 다툼까지 벌이는 등 갈등을 겪었다. 그러나 조합의 설득에 컨소시엄 방식으로 추진하는 절충안을 마련하면서 사업을 다시 이어가게 됐다.

6일 조합이 개최한 2차 현장설명회에는 대우-현대엔지 컨소시엄만 참가하면서 또다시 유찰됐다. 따라서 조합은 정해진 규정에 따라 대우-현대엔지 컨소시엄과 수의계약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기준'에 따라 일반경쟁입찰이 미응찰 또는 단독 응찰의 사유로 2회 이상 유찰된 경우에는 총회의 의결을 거쳐 수의계약의 방법으로 건설업자 등을 시공자로 선정할 수 있다.

조합은 조만간 컨소시엄에 수의계약 추진과 관련한 입찰안내서를 송부하고 시공사 선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따라서 오는 12월 23일로 예정됐던 총회 전에 시공사 선정이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