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정위 "8개 운송사, 한전 등 상대로 입찰담합...과징금 처분"

기사승인 2019.09.10  15:33:19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진과 CJ대한통운, 동부익스프레스 등 운송사업자들이 한국전력공사 등 발전사를 상대로 담합을 벌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돼 과징금을 내게 됐다.

10일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9일 공정위는 한진·CJ대한통운·동부익스프레스·KCTC·동방·세방·금진해운·선광 등 8개사에 입찰 담합 혐의로 과징금 총 31억28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중부발전 등 발전관계사들이 발주한 변압기·전신주·유연탄·석회석·건설 기자재 등 공급 물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출혈경쟁을 막기 위해 낙찰사와 들러리사를 짜고 친 것으로 드러났다. 담합은 총 10건의 입찰에서 이뤄졌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담합 과정에서 ‘하운회’(하역운송사모임)라는 모임을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운회는 한진을 비롯해 6개 회사들의 임원·실무자 모임으로, 담합 방식을 모의하는 일종의 협의체 역할을 했다. 낙찰사는 들러리사들에게 들러리 대가로 용역 일부를 위탁해주는 방식으로 수익을 나눠가졌다.

회사별 부과 과징금은 한진 7억600만원, 선광 5억6000만원, 세방 5억3200만원, CJ대한통운 4억4500만원, KCTC 2억6900만원, 동부익스프레스 1억원, 금진해운 8600만원 등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제의 근간인 운송분야의 비용 상승을 초래하는 입찰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