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주·구미 이어 '강원형 일자리' 출범..."중소기업 중심"

기사승인 2019.08.14  14:54:11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 횡성군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해 “(강원형 일자리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보조율 가산, 투자세액공제 우대, 직장어린이집 설치시 공모우대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기업과 근로자에 대해 재정·금융·세제 등 가능한 방안들을 조합해 맞춤형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문순 강원지사, 이목희 일자리위원회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비서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강원도에 투자의사를 밝힌 9개 기업 노사 대표와 강원도 노사민정 대표들도 참여했다.

광주·구미를 잇는 세 번째 지역일자리인 강원형 일자리는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기획됐다. 앞서 강원도는 횡성우천산업단지 인근을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모빌리티는 초소형 전기차 등 전력기반의 미래 이동수단으로, 이를 기반으로 한 강원형 일자리에는 완성차제조기업 ‘디피코’를 비롯해 협력 부품업체 8곳이 참여한다. 이들 업체는 본사 이전 및 공장 건설을 통해 2023년까지 661억원을 투자하고 580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강원도는 이를 통해 근거리 택배 및 오토바이와 1t 이하 트럭의 틈새시장을 타깃으로 초소형 전기화물차 2023년까지 누적 4만대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강원형 일자리는) 완성차 제조사와 부품사가사업초기 리스크와 판매이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모델이고 사업 안정화시점까지 중소기업이 단독으로 투자하기 어려운 현실을 극복한 모범사례”라며 “중소기업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노측은 협약에 따라 경영 안정시까지 신규채용 근로자에 대한 적정 수준의 임금과 탄력근로제를 수용한다. 상생협약 내용을 단체협약 내용으로 인정하며 노사분규를 자제하는 등 협력적 노사관계를 구축키로 했다.

사측은 연도별 신규 투자와 고용계획을 이행하면서 지역주민 우선 채용, 정규직 채용 및 정년보장 등 고용조건을 개선해 적정수준의 납품 단가 등을 지키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사실상 제조업 불모지였던 강원도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표 아이템인 전기차를 생산한다”며 “연말이면 차량이 양산되고 내년에는 횡성에서 생산한 전기차가 전국 각지를 누비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기대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