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백화점그룹 정기 임원인사…‘성과주의 원칙’ 적용

기사승인 2018.12.07  14:12:00

공유
default_news_ad1
왼쪽부터 유정석 현대 L&C 대표이사, 김성일 현대HCN 대표이사, 정지영 현대백화점 부사장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한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올해 인사 폭은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나 부사장 2명, 전무 2명을 포함해 승진 37명, 전보 15명 등 총 52명이다.

우선 새롭게 출범한 현대L&C 대표이사에는 유정석 부사장이 내정됐다. 현대L&C는 현대백화점그룹이 국내 최대 토탈 리빙·인테리어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바닥재, 창호재 등 종합 건자재 기업인 한화L&C를 최종 인수하면서 사명을 변경한 것이다.

유 대표는 거창고, 영남대 경영학과를 거쳐 연세대에서 석사학위(방송영상학)를 받았다. 1988년 현대백화점에 입사했으며, 2012년 현대HCN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지원실장, 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대표이사직을 맡아왔다.

현대HCN 대표이사에는 김성일 상무갑이 내정됐다. 목포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대표는 지난 1993년 현대백화점에 입사했다. 2009년 현대HCN으로 자리를 옮긴 뒤,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사업부 임원을 맡으며 현대HCN의 자회사인 현대미디어 대표이사직을 수행해왔다. 김 대표는 그룹 IT 계열사인 현대IT&E 대표이사직도 겸하게 된다.

현대백화점 부사장(영업본부장 겸 영업전략실장)에는 정지영 영업전략실장(전무)이 승진 보임했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부사장(영업본부장)은 고려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거쳐 1991년 현대백화점에 입사했다. 이후 영업전략담당, 울산점장, 영업전략실장 등을 역임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정기 임원 인사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전문성과 경쟁력을 갖춘 유능한 인재를 대거 발탁한 점이 특징”이라며 “조직의 안정을 바탕으로 새로운 리더십을 확보하고 핵심 경쟁력을 극대화해 그룹의 미래 성장을 준비하겠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