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기흥화성 사업장 화재가스 감지기 방재시스템 오류 올해 1187건

기사승인 2018.10.10  21:57:47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김병욱 의원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삼성전자 방재센터 일일업무 일지에 따르면 삼성전자 기흥·화성 방재센터는 올해 9월 4일까지 총 1805건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문건은 붉은 글씨로 SAMSUNG SECRET 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방재센터 출동 현황으로 구급출동 이송 220건, 미이송 21건, 화재감지기 605건, 가스감지기 639건, 신고출동 320건으로 총 1805건, 즉 하루 평균 7회 이상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진성 출동은 구급출동 45건, 화재감지기 38건, 가스감지기 19건, 신고출동 312건으로 총 414건 출동한 것으로 기록되었다.

삼성전자는 진성 출동은 신고에 의한 출동과 출동 후 확인 결과 알람의 동작 원인이 확인된 출동을 말하고 가성출동은 출동 후 확인 결과 가스알람 등 방재시스템이 시스템 오류로 잘못 작동된 경우를 말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측 주장대로라면 올 해 가성출동은 1391건이고 구급출동이나 신고출동을 제외한 화재감지기 및 가스감지기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한 출동은 1187건으로 볼 수 있다.

김병욱 의원은 “이번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현장 CCTV에서 자체소방대가 느긋하게 출동하는 장면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평소 잦은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해 이 번 사고 역시 오류로 인지하고 신속하게 대응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며 “삼성전자의 눈부신 성장은 많은 노동자들의 땀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잊지 말고 이들이 일하는 곳의 안전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와 대대적인 개선으로 더 이상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jien97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