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새마을금고 PF 부실? 안정적으로 관리 가능"

기사승인 2023.03.21  18:32:27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일부 언론이 보도한 새마을금고 PF 급증으로 인한 미분양 문제 등 부동산 부실 우려 가능성 제기와 관련해 새마을금고의 관리감독을 담당하는 행정안전부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21년 11월 신촌·회현동 등 5개 새마을금고에서 부천시 원종동 재건축아파트에 담보로 내준 대출 150억원 이자상환 연체로 경매절차 개시 및 원금회수이 어려워졌다.

농협, 신협 등은 금융당국의 모범규준에 따라 부동산업과 건설업 공동대출 합계액이 전체 공동대출의 1/2을 넘기지 않도록 하고 있으나 새마을금고는 작년 10월 한도 규제를 도입 결정하고 내년부터 적용할 계획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는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부천시 원종동 재건축아파트 담보대출 관련 동 대출은 PF대출이 아닌 일반담보대출이며, 현재 ‘정상대출’로 경매 개시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2021년말 관리형토지신탁대출 연체액 관련 90억원이 아닌 60억원으로, 부동산·건설업 공동대출 한도규제 관련 부동산·건설업 공동대출 합계액이 전체 공동대출의 1/2을 넘기지 않도록 하는 규제를 올해 4월 ’여신업무방법서‘(새마을금고 내규)에 반영해 곧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행안부는 PF 대출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시장 불황에 따라 관련 대출의 연체가 증가하고 있으나 충분히 관리 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것. 새마을금고의 PF·공동대출 등은 선순위(우선 상환대출) 대출이며, LTV(담보인정비율)가 60%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시장상황에 따라 ’22.6.~11월 4차례 자체 가이드라인 시행한 이후로 대출취급 기준을 강화해 증가세를 대폭 둔화시켰으며, 지속적으로 연체 공동대출 사업장을 전담 관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행안부는 이어 "부동산 관련 대출에 대한 현황을 매주 점검하고, 연체사유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올해 중 부동산 대출에 대한 건전성 규제를 타 상호금융권기관과 동일 수준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