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영업정지 기간, 중고폰 시장 ‘기지개’

기사승인 2014.03.24  09:24:47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사업체 경쟁적 참여… 꼼꼼히 따져 구매해야

   
 

이동통신사의 대리점 영업정지가 확정된 이후 영업정지 기간, 중고폰 구매방법을 찾아보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동통신 영업정지로 인해 사용하던 휴대폰 문제 발생에 따른 A/S가 원활하지 않는 부분들을 대체하는 새로운 수단으로 중고폰 구매, 중고폰 직거래가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다.

휴대폰 대리점 매장은 물론, 온라인 오픈마켓인 지마켓, 옥션을 통해서도 판매가 급증하는 추세다. 얼마 전 공영방송 프로그램에서도 소개된 중고 스마트폰 구입에 관한 팁은 방송 이후에도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다.

기존 대부분의 중고 스마트폰들은 수출품목으로 판매되었다. 그러나 상급의 중고 스마트폰은 국내 재판매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이전과 다르게 물량이 부족할 정도이다.

이는 스마트폰의 신제품 출시 주기가 짧아지고 소비자의 휴대폰 교체 주기 빠르게 확산되는 것도 주요한 요인 중 하나다.

하지만 중고폰을 싸게 파는 것을 목적으로 유사의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업체 선택에 있어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중고폰 버스폰공동구매 전문업체인 인천의 아이엔지 관계자는 “최근 오프라인 매장의 고객들이나 온라인 구매 고객들의 대부분이 가격경쟁력과 함께 품질 좋은 제품을 꼼꼼하게 따져서 구매하기 때문에, 중고폰 구입에 있어서도 직접 검수하고 안전하게 거래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차감만을 가지고 높은 가격으로 매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중고 스마트폰 구매 시에는 반드시 사업자를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편 신규 휴대폰, 스마트폰 개통이 당분간 안 되기 때문에 파손, 분실 등으로 인한 개통 고객들이 대량으로 몰리면서 G마켓, 옥션 등 오픈마켓의 판매가는 평소가의 3배 이상 증가하면서 3월 말에는 집중적인 특수가 있을 전망이다.

국내 중고폰 시장에서 이동통신사 영업정지가 향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는 지속적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연화 기자 choi@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