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및 김범수 센터장, 집중호우 피해 복구 위해 20억원 기부

기사승인 2022.08.12  18:31:34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카카오가 집중 호우로 발생한 피해 복구를 위해 따뜻한 손길을 보탠다.

카카오(각자대표 남궁훈, 홍은택)는 12일 수해 복구를 위해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를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도 10억 원을 별도로 기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는 전국민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호우 피해 긴급 모금함을 열고 이용자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중이다.

카카오같이가치는 지난 9일부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호우피해 긴급 모금’ 관련 모금함을 개설했다. 이용자들의 많은 참여 속에 현재까지 약 1.6억 원의 모금액이 조성되고 있다.

이번 모금액은 폭우로 긴급히 대피한 이재민들을 위한 생수, 마스크, 대피소 칸막이 등의 구호물품 지원 및 피해 이재민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모금 참여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모금함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금액을 직접 기부하거나, 하단에 댓글만 작성해도 기부할 수 있다. 댓글 작성 시 카카오가1,000원을, 응원 또는 공유 시에는 100원을 추가로 기부한다.

카카오 홍은택 각자대표는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재민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조속한 복구를 통해 이재민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라며, 카카오같이가치 모금함을 통한 이용자들의 많은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공동체인 카카오뱅크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1억 4276만 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카카오뱅크는 1억1000만원의 기부금과 임직원들이 모금한 금액만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동반기부)를 조성해 3276만원을 모았다.

한편, 카카오는 재난 상황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앞장서며 꾸준히 나눔의 가치를 실현해왔다. 지난 2020년 코로나 피해 극복을 위해 약 54억 원,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약 14억 원을 기부했으며, 올해 3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26억 원 이상의 모금액을 기부했다.

이와 별개로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0억 원,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 원,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서도 10억 원 상당의 개인 보유 주식을 기부한 바 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