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탄소중립 관련 국제협약 가입으로 ESG경영 강화

기사승인 2022.06.28  11:22:07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NH농협금융(회장 손병환)은 28일, 탄소중립 달성과 ESG경영의 글로벌 스탠다드 확립을 위해 국제협약인 PCAF, SBTi, CDP, NZBA 가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최대 아젠다인 탄소중립 달성을 ‘금융의 역할’을 통해 주도하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기후리스크에 대한 체계적 대응과 성실한 이행을 위해 4개 협약을 동시에 가입했다.

농협금융은 ESG 최고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 내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위원회’와 지주 회장 주관 협의회의 구동체계 하에서 체계적이고 단계적인 국제협약 가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작년 TCFD 지지선언 후 내부 탄소배출량 측정과 감축목표를 수립하고, 권고안 이행 현황·계획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특히 올해 초에는 농협금융 10주년 기념식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 선포를 통해 ESG경영에 대한 속도를 높였다.

이번 국제협약 가입을 발판삼아 전사 차원에서 진행 중인 농협금융 TCFD 이행 고도화(자산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측정 및 감축목표 설정, 탄소중립 달성전략 수립, 기후리스크 관리체계 구축)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고, 연말에 추진 현황과 계획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하고 공시할 예정이다.

또한 농협금융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활용하여 ESG 상품개발과 친환경 투자확대 등 차별화된 녹색금융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손병환 회장은 “기후리스크 관리는 ESG경영의 중심축”이라며 “국제협약은 가입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각 이니셔티브에서 요구하는 이행사항에 대한 실천이 더 중요하며,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실질적 이행과 투명한 공시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