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내달 3일부터 판매가 인상 ‘버거 300원↑’

기사승인 2022.01.28  14:12:55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내달 3일부터 판매 가격을 인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글로벌 물류 대란에 따른 원부자재 가격 급등 등 그간 가맹본부가 감내해온 각종 제반비 인상 압박을 비롯해 최저임금 인상, 배달 플랫폼 비용 증가, 임대료 상승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 영업 중인 가맹점주들의 판매가 인상 요청 및 이익 보전을 위해 결정됐다.

주요 인상 품목은 버거(21종)와 뼈치킨(7종), 사이드(9종) 메뉴다. 품목별 인상 금액은 버거 300원, 뼈치킨 900원, 사이드 메뉴는 100~400원이다.

대표 버거인 ‘싸이버거’는 단품 3,800원에서 4,100원, ‘불고기버거’는 3,000원에서 3,300원으로 조정된다. 치킨의 경우 ‘후라이드 치킨’ 한 마리는 15,000원에서 15,900원으로 변경되며 ‘후라이드싸이순살’(9,900원)을 포함한 ‘싸이순살’ 7종은 이번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다. ‘케이준양념감자’(S)는 1,700원에서 1,800원으로 오른다.

가격 인상에도 싸이버거(4,100원), 후라이드 치킨(15,900원) 등 인기 메뉴는 타 버거 치킨 프랜차이즈의 주력 메뉴에 비해 약 20% 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맘스터치가 가격 대비 푸짐한 양과 압도적인 맛으로 성장해온 브랜드인 만큼 글로벌 및 주요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대비 여전히 가성비 경쟁력을 유지하는 수준에서 인상 가격이 책정됐다는 설명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맘스터치 내부자율분쟁조정기구를 통해 가맹점주 대표들과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브랜드 고유의 가성비 DNA는 유지하는 선에서 최종 결정됐다”며 “판매 가격 조정에 따른 추가 이익의 약 65%가 가맹점에게 돌아가며 나머지는 원부자재 및 물류비 등 급등한 제반 비용을 충당하는 방식으로 정리해 실질적인 가맹점 수익성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