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재단-GS안과의원, 위기가정 지원 의류/생필품 전달

기사승인 2022.01.28  12:58:27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이랜드재단이 GS안과의원과 위기가정 지원을 위한 의류 및 생필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달식은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장애인 시설인 ‘샬롬의 집’에서 진행됐다. 지원을 위해 GS안과의원과 이랜드재단이 각각 1천만원을 기부해 총 2천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조성된 기금은 샬롬의 집에 거주하는 중증 장애인 29명과 전국의 위기가정 60곳을 지원하는데 쓰인다.

이랜드재단과 GS안과의원의 임직원들은 직접 샬롬의 집에 방문해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 장애인에게 겨울철 필요한 방한 점퍼, 실내복, 쌀 32포대 등을 전달하고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여러 사람들이 모여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지원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들이 많은 만큼 이번 도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GS안과의원은 이랜드재단에 총 4차에 걸쳐 4천만원의 기부를 진행하며 이랜드재단과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조성된 기부금은 전국의 위기가정과 저소득층 장학생, 보호 종료 아동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을 위해 쓰이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