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WBA 세계 챔피언 최현미 선수 후원

기사승인 2021.09.16  17:04:47

공유
default_news_ad1

- 9차 타이틀 방어전 준비 “매일 바디프랜드로 마사지, 매니저가 더 생긴 것 같아”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가 오는 18일 세계 타이틀 9차 방어전을 앞둔 여자 복싱 챔피언 최현미를 후원하고 나섰다.

바디프랜드는 국내 복싱계의 발전을 위해 최현미를 공식 후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최현미는 한국 여성 복서 최초로 WBA(세계권투협회) 두 체급을 석권한 대표 복서다. 2008년 WBA 여자 페더급(57.15kg)에서 우승하면서 이름을 알린 그는 2013년까지 7차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뒤 슈퍼페더급(58.97kg)으로 체급을 올렸다. 이후 슈퍼페더급에서도 챔피언에 오른 뒤 8년째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특히 그는 두 체급을 합쳐 18승 1무 0패의 전적을 지니고 있다. 프로 데뷔 후 13년 동안 무패 기록을 이어가며 챔피언 타이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복싱이 비인기 종목이라는 이유로 후원을 받기가 어려워 방어전 진행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의무방어전을 치르지 못하면 챔피언 타이틀은 자동 박탈된다.

이같은 상황에 바디프랜드가 최현미 선수의 후원을 자처하며 힘을 싣고 나섰다. 최현미는 최근 바디프랜드와의 인터뷰에서 "지는 법을 모르는 무패 복서라고 많이들 이야기하시는데 제 스스로도 그 기록을 계속 이어가고 싶고 가진 기록들 말고도 더 많은 기록을 세워 기네스북에 등재되고 싶은 목표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매일 컨디션 회복을 위해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사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목표를 잘 이루라고 아버지께서 집에 바디프랜드를 놓아주셨다”며 “요즘 매일 바디프랜드로 마사지 받으면서 풀어주니까 저한테 매니저가 하나 더 생긴 것 같아 너무 좋다”고 전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최현미 선수의 무패 행진을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그의 든든한 후원사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복싱 유일한 세계 챔피언이자 '탈북 복서'로도 알려진 그는 오는 18일 동두천 국민체육센터에서 브라질의 시모네 다 실바와 세계 타이틀 9차 방어전을 치른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