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미국 냉동공조협회 ‘퍼포먼스 어워드’ 4년 연속 수상

기사승인 2021.07.22  10:16:07

공유
default_news_ad1

- 4년 연속 미국서 냉난방공조 솔루션 성능 인정받아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LG전자가 시스템 에어컨의 기술력을 거듭 인정받으며 북미 공조사업 성장세를 이어간다.

LG전자 시스템 에어컨은 미국냉동공조협회(AHRI; Air-Conditioning, Heating & Refrigeration Institute)가 수여하는 퍼포먼스 어워드(Performance Award)를 4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AHRI는 각 제품군에서 무작위로 선정한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인터텍(Intertek)의 엄격한 성능평가를 실시해 최근 3년간 연속해서 통과한 제품군에 한해 이 상을 매년 수여하고 있다.

미국 냉동공조협회는 1953년 출범한 단체로 약 350개 글로벌 에어컨 제조업체가 가입해 있다. 제품 성능을 철저하게 평가하기로 유명해 소비자들의 신뢰가 높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AHRI의 시험을 통과해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은 후 이 상을 매년 수상하고 있다.

이번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시스템 에어컨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성능 평가를 통과한 7개 제품군이다. 수상 제품은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VRF; Variable Refrigerant Flow) ▲공냉식 냉방시스템(Air Cooled Chillers) ▲수냉식 냉방시스템(Water Cooled Chillers) ▲벽걸이형 냉방기(Mini and Multi Split Air Conditioner) ▲상업용 일체형 냉방기(PTAC; Packaged Terminal Air Conditioner) ▲상업용 일체형 냉난방기(PTHP; Packaged Terminal Heat Pump) ▲팬 코일 유닛(Fan Coil Unit) 등이다.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의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성능과 에너지효율이 우수해 상업용 공조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 제품은 온·습도 센서를 모두 갖춰 절전효과를 높이면서도 쾌적한 냉방이 가능하다.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환경에서도 난방 운전이 가능해 겨울철 기온이 크게 낮아지는 미국 북부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수냉식 시스템 에어컨인 멀티브이워터(Multi V Water)는 열효율이 높은 판형 열교환기를 사용하고 가동 중인 실내기수에 따라 냉온수 양을 제어해 전력소모도 줄여준다. 이 제품은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 또는 영상 54도의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한다.

공냉식 냉방시스템의 대표제품인 인버터 스크롤 칠러(Inverter Scroll Chiller)는 앞선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고효율 제품으로 20냉동톤(RT; Refrigeration Ton) 용량 기준 1.6제곱미터(m²) 크기로 좁은 공간에도 설치가 용이하다.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미국에서도 인정받은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공조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