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오츠카 탄산수 라인바싸 출시 1년 6개월 만에 1300만개 팔매

기사승인 2021.02.25  17:02:41

공유
default_news_ad1

- 속리산 청정지역 생수를 담은 미네랄 탄산수…정제수 제품과 차별화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동아오츠카는 진짜 생수를 담은 프리미엄 미네랄 탄산수 ‘라인바싸(ReinWasser)’의 판매량이 출시 1년 6개월 만에 1300만개 이상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동아오츠카는 지난 2019년 9월 라인바싸를 출시하고 온라인 판매를 통해 시장을 공략했다. 이어 출시 1년 만인 2020년 4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최근 탄산수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건강,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과 ‘홈술’, ‘혼술’, ‘홈메이드 음료’ 등 최근 식음료 트렌드에 힘입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탄산수 시장은 오프라인 소매점 판매액 기준(닐슨데이터) 1064억원을 기록하며 2019년 동기 918억원 대비 15.6% 신장했다. 특히 온라인 판매 비중이 큰 만큼 온라인 판매액까지 반영하면 1500억원 규모를 웃도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롯데칠성음료 ‘트레비’가 작년 판매액 6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했으며, 이어 코카콜라 씨그램(208억원), 하이트진로음료 토닉워터(102억원), 일화 초정탄산수(48억원)순이다.

김용민 동아오츠카 라인바싸 탄산수 담당자는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따라 기존 플레인 외에 레몬, 자몽과 같은 플레이버 탄산수도 상반기 출시 예정”이라며 “미네랄 생수를 담은 라인바싸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을 점차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라인바싸는 정제수로 만드는 일반 탄산수와 달리 마그네슘, 칼슘, 칼륨 등의 미네랄 성분을 담은 생수를 원료로 사용했다. 경상북도 상주시에 위치한 속리산국립공원이 수원지다. 속리산 청정지역 해발 350m의 화강암층에서 끌어올린 천연 암반수를 사용한 것이 차별화 포인트라는 평을 듣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