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25일 폐지

기사승인 2021.02.25  11:09:46

공유
default_news_ad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네이버가 여론 조작·광고 논란 등을 초래했던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16년 만에 폐지한다.

네이버는 지난 4일 "풍부한 정보 속에서 능동적으로 나에게 필요한 정보를 소비하고 싶은 커다란 트렌드 변화에 맞춰 급상승검색어 서비스를 25일 종료한다"면서 "모바일 네이버홈의 '검색차트' 판도 함께 종료된다"고 발표했다.

2005년 5월 ‘실시간 인기 검색어’(2007년 6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로 명칭 변경)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 이 서비스는 일정 시간 동안 네이버 검색창으로 입력되는 검색어를 분석해 입력 횟수의 증가 비율이 가장 큰 검색어를 순서대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그동안 일평균 3000만명의 이용자가 입력하는 다양한 검색 질의어를 바탕으로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지원했다. 급상승 검색어는 재난 상황이나 기업 채용소식, 연예인의 근황 등 정보의 내용도 다양했다.

네이버가 국내 최대 검색 포털로 자리 잡으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어떤 일에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를 실시간으로 나타내는 지표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신뢰성 논란이 제기됐다. 특히 2019년 8월에 네이버 실검 1, 2위 순위에 '조국 힘내세요'와 '조국 사퇴하세요' 등이 오르내리며 네티즌들이 진보와 보수로 갈려 실시간 검색어 전쟁을 벌이는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렇게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포털 실검장에서 여론몰이 및 조작이 이뤄지는 만큼 규제 및 더 나아가 포털의 실검 서비스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광고성 문구가 등장해 상업화에 비판도 나왔다.

이에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실시간 검색어를 사용자 개개인의 관심사에 맞춰 보여주는 방식으로 바꾸고, 선거 기간에는 아예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는 등 개편을 통해 대응해왔다.

그런데도 논란은 쉽사리 잠들지 않았고 결국 네이버는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카카오는지난해 2월 포털 다음의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네이버는 사용자로부터 받은 검색어 데이터는 다시 사용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정보로 돌려드리겠다는 급상승검색어의 취지는 '데이터랩'을 통해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