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SMC 제치고 美 퀄컴 차세대 5G 칩 전량 수주...1조원대

기사승인 2020.09.14  10:04:36

공유
default_news_ad1

- 스냅드래곤875 전량 위탁생산 계약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설계 기업인 미국 퀄컴의 5세대(5G)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칩을 전량 수주했다. 수주 금액 규모는 1조원대로 알려졌다. 삼성이 퀄컴의 차세대 주력 제품을 전량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는 최근 퀄컴의 5G 스마트폰용 AP칩 스icon 등록하기냅드래곤875(가칭) 전량 위탁 생산 계약을 따냈다. 이에 따라 경기 화성 파운드리 라인에서 극자외선(EUV·Extreme Ultra Violet) 노광장비를 활용해 스냅드래곤875를 양산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2월 출시될 예정인 스냅드래곤875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5G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비롯해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제조사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올 초 퀄컴 5G 모뎀칩 ‘X60’ 생산 계약에 이어 최근 퀄컴의 중저가 스마트폰용 AP칩인 ‘스냅드래곤4’ 시리즈 생산 계약을 따내기도 했다. 다만 이는 일부 물량으로, 전량 수주는 이번이 처음이다. 퀄컴은 그간 프리미엄급 제품은 사실상 TSMC에 의존해왔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주력 제품을 전량 위탁받았다.

한편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는 최근 들어 대형 고객사 제품을 잇따라 수주하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미국 IBM의 차세대 서버용 중앙처리장치(CPU) '파워10' 생산을 맡기로 했고, 이달 초에는 엔비디아의 신형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수주했다. DB금융투자 어규진 연구원은 "올해 삼성전자는 퀄컴의 5G 모뎀칩 X60, IBM의 서버용 CPU '파워10'을 연달아 수주했고, 최근엔 엔비디아 신규 GPU 지포스 RTX30 시리즈를 8nm 공정으로 수주했다"며 "향후 AMD 및 인텔 향 파운드리 공정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트랜드포스에 따르면 올 3분기 세계 파운드리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17.4%, TSMC는 53.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는 최근 들어 대형 고객사 제품을 잇따라 수주하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4월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반도체에서 오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