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매점매석 마스크 856만 장 적발

기사승인 2020.07.31  16:58:2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마스크 공급이 시장형 수급관리 체계로 전환함(7월 12일)에 따라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했고 그 결과 총 11개 업체 마스크 856만 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십여일간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74곳(제조 43곳, 유통 31곳)을 점검해 이 중 11곳(제조 5곳, 유통 6곳)을 매점매석 및 긴급수급조정조치 위반으로 적발했다.

점검 결과 A 제조업체(경기도 소재)는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약 250%에 해당하는 KF94 마스크 469만 장을 보관하고 있었고 B 유통업체(서울에 소재)도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약 300%에 해당하는 수술용 마스크 145만 장을 보관하고 있었다.

식약처 매점매석대응팀은 이번 적발한 업체를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 등 조치하고, 적발한 물량은 관련 법에 따라 판매계획서를 제출받고 신속하게 시장에 유통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긴급수급조정조치 및 매점매석 위반의 경우 2년 이하 징역 혹은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식약처는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에서 국민 불안을 부추기고 불안 심리를 악용하여 법을 위반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단속하여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며, 국민께서는 불법행위를 발견할 경우 즉시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신고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