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여행업계 위기 극복 기획사업 추진…제주여행상품도 할인

기사승인 2020.07.31  16:50:14

공유
default_news_ad1
강원 삼척시 용굴촛대바위길.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코로나19로 위축된 여행업계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업체 실태 조사에 나서고 국내 여행 조기예약 할인 상품 지원 대상에 제주도도 포함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여행업계 위기 극복 방안을 29일 발표했다.

문체부가 마련한 방안에 따르면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점검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 교육 등 기획 사업을 추진한다. 

실태 점검과 직무교육으로 고사 위기인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3차 추경 예산을 활용한 8대 소비쿠폰 중 하나인 여행상품 할인으로 관광 수요 회복을 도모한다는 구상이다.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점검은 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9월부터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전국 1만8000여 여행업체(사업자 수 기준)를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진행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기존의 관광 사업체 조사에서 파악한 일반적인 경영 상황, 고용 현황뿐만 아니라 전문 조사기관과 협력해 여행 업무별(외국인 국내여행, 내국인 국내여행, 내국인 국외여행) 세부사항 등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를 돕기 위해 종사자와 근무경력자, 관광통역안내사, 국외여행인솔자, 관광학과 졸업(예정)자 850명을 점검요원으로 선발한다.

문체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분석해 여행업계 지원 정책의 효과를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정보그림(인포그래픽)으로도 만들어 유관 기관 등과 함께 게시할 예정이다.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 사업은 국내여행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해 공모 기준을 변경해 제주 일정 여행상품도 지원 대상으로 포함했다. 

8월 10일까지 한국여행업협회 누리집에서 국내 전 지역 여행 상품을 공모하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19 피해를 가장 많이 입고 있는 8대 분야 소비쿠폰 증 하나로서 코로나19 피해·위기업종 회복을 지원하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된다. 

지원 여행 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사업자로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누리집과 교통·숙박 예약 누리집 ‘투어비스’, 현대카드 프리비아(항공권 예약) 등을 운영하는 ㈜타이드스퀘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 교육은 8월 중순부터 코로나19로 실·휴직한 종사자 8500명을 대상으로 4개 주제(직무역량강화, 변화관리, 미래인재육성, 관광통역안내사 역량강화)에 따라 17개 세부 과정을 온라인 중심으로 운영한다. 8월 초에 교육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일부는 오프라인 교육도 병행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여행업 혁신협의체(TF)를 통해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여행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 개선 등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여행업협회 등과 함께 여행업계가 위기를 극복하고, 여행 산업이 지속 가능한 미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히 이번 직무역량 강화 교육에 많은 종사자들이 참여해 힘든 시간을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