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우리금융그룹 ‘한국판 뉴딜’에 각 10조원씩 금융지원

기사승인 2020.07.27  15:43:12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정부가 추진 중인 이른바 ‘한국판 뉴딜’에 하나금융그룹과 우리금융그룹이 10조원씩을 지원하며 적극 동참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나금융그룹 "한국판 뉴딜 금융 프로젝트' 착수

27일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코자 '한국판 뉴딜 금융 프로젝트'를 착수하고 10조원의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부문 지원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하나금융그룹이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의 한국판 뉴딜 금융 프로젝트를 통한 금융지원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하나은행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가 협업해 지자체 맞춤형 뉴딜 사업과 소상공인·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며, 혁신금융 확대를 위해 산학정 협력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먼저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스마트산업단지 등 산업 디지털 혁신 및 생산성 제고 산업에 대한 지원 뿐 아니라 5G 설비투자와 데이터 센터 등에 대한 IB 금융지원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스마트 도시, 스마트 물류체계 조성사업을 위한 지분투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녹색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그린 뉴딜'을 위해서도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친환경 미래 유망산업에 대한 직·간접 참여와 함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한 사업 투자도 집중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해상풍력,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투자 주선에 집중 참여함으로써 시장 조성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대체투자를 활용해 자본 유치의 기회도 모색키로 했다.

하나-두산 '그린뉴딜' 위헤 적극 협력 추진

이를 위해 하나금융그룹은 24일 두산그룹과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한국판 뉴딜」을 위한 하나금융그룹 금융지원의 첫 신호탄이 될 이번 업무협약은 두산그룹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바탕으로 중점적으로 진행하는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그린 에너지 사업에 대한 직·간접 금융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하나금융그룹은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업체인 두산중공업과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을 보유한 두산퓨얼셀, 건물·주택용 및 모바일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 중인 (주)두산 등 두산그룹과 함께 「그린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9월말에 도래하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를 추가 연장하고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특별대출의 추가지원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또한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를 빠르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돕기로 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총 5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역보증대출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하나은행의 전국 76개 주요 영업점에 설치된 소상공인 현장지원센터를 통해 지역 밀착형 금융지원과 경영 컨설팅도 제공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혁신금융추진위원회 역힐 확대 개편”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비대면 산업 육성 등 디지털 뉴딜 부문의 지원은 물론 신재생, 친환경 산업 투자 확대와 같은 그린 뉴딜 부문 지원에 나서는 등 정부의 핵심 정책인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지난 23일 열린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 조찬간담회에서 “우리 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한국판 뉴딜 정책의 성공을 위해 그룹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우리금융은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통한 혁신금융 지원 뿐만 아니라, 한국판 뉴딜 부문에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수립하고 그룹사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국판 뉴딜 정책 지원과 관련해, ‘디지털 뉴딜 부문’에서는 △D.N.A(Data. Network. AI) 생태계 강화 △SOC 디지털화 △비대면 산업 육성 등 3대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선도하기로 했다.

구체적 방안으로 준공공재로서의 금융데이터 활용도 제고를 위해 데이터거래를 활성화시키고 디지털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온라인마켓 소상공인 대상 공급망 금융상품 개발과 저비용 온라인 판매채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그린 뉴딜 부문’에서는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금융 본연의 역할을 다하고 지속가능경제로의 전환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사업 초기부터 금융지원까지 고려한 「그린 뉴딜 투자플랫폼」을 신설·운영하고 친환경·녹색산업 육성을 위한 금융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5년간 디지털 뉴딜 부문 3.3조원, 그린 뉴딜 부문 4.5조원, 안전망 강화 부문 2.2조원 등 총 10조원 규모의 여신 및 투자를 지원하고 기존 혁신금융(3년간 20조원)도 병행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 금융지원과 관련해서는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출 만기연장 등을 확대 실시해 시장 안정성을 유지하는 한편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금융당국에 추가 정책적 지원도 요청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한국판 뉴딜에 대한 적극적 금융지원은 물론, 코로나19 장기화 등 어려운 경제상황을 감안한 사회적 책임 수행에도 우리금융 전 임직원이 관심을 갖고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